거의 매일 홈페이지 들어오니 이런 횡재도 누릴 수 있군요.
물론 앵콜곡 아주 쬐끔밖에 못들었지만...
'노인'.. 조금 들었는데 울뻔했어요ㅠ

술 그만 마시고 일찍 홈피 접속해볼껄..하는 후회만 남는 밤입니다.

이런 이벤트 정말 매력적이라는.. 것 아시고 이러시는거죠?;;;

공연 한번 가보지 않은.. 그냥 음악 듣는 것만 좋아라하는, 어쩌면 팬 자격없는 팬입니다.
감사해요.. 좋은 음악들려주셔서.
꼭 공연장에서 뵐께요.. 수고하셨습니다.^^

이 게시물을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