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제처럼 나는 잠들지 못하고 
이 밤은 또 나를 불러내지
이름 없는 어느 미친 패잔병처럼 
터벅터벅 어둔 거리를 걷네

별은 빛나고 
넌 여기 없고
고양이들은 길을 건너다 사라지곤 하지

사람들은 모두 곤히 잠들어
곧 잊혀질 꿈들을 꾸고
나는 너의 꿈속으로 스며들어가
소리 없이 니 곁을 스치지

길은 어둡고 
난 여기 서서
저 멀리의 별들을 헤며 이 밤을 지새우고 
너는
별보다도 먼 곳에 있어
별보다 더 빛나고 있어
난 
고양이처럼 밤이면 몰래 걷다 사라지는 꿈을 꾸지
이 게시물을..
profile